Andoer PT-04GY 무선동조기 구입

by H.F. Kais | 2016. 6. 30. | 0 comments

외장플래시로 인얀32(yinyan CY-32TWZ)를 쓰고 있습니다. 이것도 거의 한 10년 가까이 쓴 것 같은데요, 전에 쓰던 후지필름 S602z 시절부터 지금의 펜탁스 K-x와 K-01에 이르기까지 꽤 오랫동안 써온 물건입니다.

카메라 핫슈에 끼워 만날 천장 바운스로만 찍다가, 외장플래시를 좀 더 다양하게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카메라 위가 아닌 다른 방향에서도 빛을 쏴보고 싶었던 거죠.

검색해보니 유선동조의 경우 플래시 싱크 코드를 쓰면 된다네요. 더 찾아보니 무선동조란 방법도 있었습니다. 카메라 핫슈에 송신기를 달고 외장플래시에 수신기를 달아 무선으로 트리거 신호를 쏴주는 거죠. 인얀32는 어차피 수동플래시라 TTL이니 P-TTL이니 그런 건 필요 없었습니다.

단순히 트리거 신호만 쏴주면 되는데도, 국내에서 팔고 있는 건 가격이 꽤 비싸더군요. 송신기가 거의 2~3만원, 수신기도 거의 3~4만원에 육박했습니다. 혹시나 싶어 알리익스프레스를 뒤져보니 똑같은 걸 훨씬 싸게 팔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송/수신기 합쳐서 말이죠.

보아하니 똑같은 물건에 상표만 이것저것 다르게 붙여 팔고 있었습니다. Andoer, Wansen, Nicefoto 등 브랜드명도 다양하네요. 제가 고른 것은 Andoer(안도어? 앤도어? 앤둬?) 브랜드가 새겨진 PT-04GY란 제품입니다. 브랜드가 달라도 PT-04GY 모델명으로 검색하면 얼추 거의 같은 물건들이 검색됩니다.

 

Andoer PT-04GY 무선동조기 세트. 왼쪽이 수신기, 오른쪽이 송신기입니다. 제가 산 건 1+3 세트라서 송신기 1개에 수신기가 무려 3개나 왔습니다.

 

PT-04GY로 검색하면 거의 똑같이 생긴 제품들이 나오는데요, 자세히 보면 채널수가 다릅니다. 4채널 짜리가 있고 16채널 짜리가 있습니다. 4채널 짜리는 스위치 2개, 16채널 짜리는 스위치가 4개 달려있습니다. On/Off 상태에 따라 채널이 결정되므로 2x2=4 또는 4x4=16 채널이 되는 것이죠. 위 사진 속 빨간색 부분이 채널 설정 부분입니다. 송신기와 수신기의 스위치를 조작해 똑같이 맞춰주면 됩니다.

 

플래시 싱크 커넥터(PC 터미널 단자)가 있을 경우 유선으로 연결할 수도 있습니다. 2.5mm 커넥터를 사용한다네요. 제 카메라에는 PC 터미널 단자가 없어서 어떻게 쓰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수신기에는 AAA배터리 2개가 들어갑니다. 송신기에도 배터리가 들어가는데요, 23A 12V 배터리 1개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교체시엔 볼트 하나를 풀어 송신기를 뜯고 교체할 수 있습니다.

 

송신기를 뒤집은 모습입니다. 수신기와 똑같이 빨간색 채널설정 부분이 달려있습니다. 참고로 수신기에는 전원 On/Off 스위치가 달려있지만, 송신기에는 스위치가 달려있지 않습니다.

 

송신기 옆구리에도 PC 터미널 단자가 붙어있습니다. 아마 핫슈가 없어도 작동할 수 있게끔 만든 것 같네요.

 

제품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Andoer PT-04GY 16 Channel Wireless Remote Flash Trigger

  • 호환 기종 : 범용(수동 트리거 방식이라 TTL 지원 불가)
  • 채널 : 16채널(스위치 조절)
  • 주파수 : 433Mhz
  • 작동 거리 : 최대 약 25m 또는 30m
  • 싱크 스피드 : 최대 1/250s
  • 송신기 배터리 : 23A 12V 배터리
  • 수신기 배터리 : 1.5V AAA 배터리 x 2개

 

 

작동 테스트를 해보니 잘 됩니다. 다만 제 카메라에서는 1/180s에서 플래시 발광 신호가 나오는데, 여기서 살짝 문제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무선 주파수로 작동되다 보니 딜레이가 있달까요?

플래시가 살짝 늦게 터져서 그런지 상대적으로 셔터가 일찍 닫히게 되어 사진 한 부분이 어둡게 나오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셔터스피드를 늦춰주니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좀 더 이것저것 연습을 해봐야겠네요.

아직 본격적으로 촬영에 써보진 못했고 그냥 모셔만 두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냥 개봉기 정도에서 마무리하게 되었네요. 좀 더 써보고 다음에 더 자세히 얘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